성인야설-야다넷


소년과 미망인 제2화

야다넷 0 5,242

소년과 미망인 제2화 

 

이윽고 현관의 벨소리가 나고 소년이 왔다.

[굉장히 많이 젖었구나. 이대로는 감기가 들겠어. 커피를 마시기 

전에 샤워를 해 옷을 건조기에 말리테니. ]

소년은 이 말을 듣고 굉장히 당혹했다.

[괜찮아 걱정말고 이 집에는 나 혼자 살아. 이미 물은 받아 놓았

으니 편하게 샤워해. ]

[예 그런대 부인의 부탁이 무엇인지를......]

소년은 황민영이 아직 잠옷으로 있는 것을 보면서 말했다.

[ 그것은 나중에 그것보다 감기 드니까 빨리 목욕해요. 그리고 나의

이름은 황민영, 앞으로 부인이라고 부르지 말아요...... ]

[예. 저는 핫토리입니다. 잘 부탁합니다. ]

그리고 핫토리는 목욕탕으로 들어갔다.

나가면 무엇이 시작되는 걸까? 부탁이라는 것이 뭘까?

핫토리의 자지는 아직 포경이 안 된 껍데기가 귀두를 덥고 있었다.

확실히 혼자 살고 있다고 말했지.

그렇다면 미망인....?

그래 확실히 그래. 잘하면 섹스를 할 수도 있을 거야...

됐어. 나의 자지는 굉장하지 그렇지만 어떤 식으로....

핫토리는 이런 생각을 하면서 탕에 들어갔다.

하지만 이런 생각들은 모두 헛수고였다.

잠시 후 [ 나도 같이 하지.]

핫토리가 탕에 들어가려 하는 순간 황민영이 목욕탕으로 들어왔기

때문이었다.

[옛. 안돼요. 저 금방 나갈께요.]

핫토리는 초조했다. 물론 내심으로 좋았지만 전라의 여자를 본 적이

없었다.

핫토리의 얼굴이 빨갛게 변했다.

[뭐라고 했어. 들어가는 것 뿐이잖아. 그렇지 않으면 나 같은 아주

머니는 싫다는 거야.? ]

[ 아 아닙니다. ]

[ 그렇다면 함께 하자구.]

황민영은 머리를 말아 올려서 흐르지 않도록하고 탈의실에 문을 

여고 안으로 들어왔다.

타올로 몸을 가리지 않았다.

풍만한 유방을 그리고 시꺼먼 털이 난 보지를 보이면서 들어왔다.

핫토리의 앞에 앉아서 서로 마주보는 입장이 되었다.

핫토리는 눈둘곳이 없었다. 고개를 숙이체 있었다.

[ 괜찮아 둘이서 같이 하자고]

그러면서 핫토리 옆으로 가서 자신의 몸을 밀착했다.

그러나 핫토리는 계속해서 고개만 숙이고 있었다.

[ 괜찮아 나의 몸을 보고 싶지 않아. 응? 보고 싶은 곳이 있으면 

걱정말고 봐도 괜찮아 만지고 싶으면 만져도 돼. 어느곳이나 핫토리

군이라면 여자의 몸에 관심이 많아 나이잖아.]

황민영은 이렇게 말하고 핫토리의 손을 잡고 자신의 유방으로 인

도했다.

[아... 황민영.....]

하면서 핫토리는 유방 끝에 손을 댔다.

벌써 핫토리의 자지가 발기하여 하늘을 찌를 듯 서 있었다.

가슴은 두근두근 방망이 질 치고, 감슴이 폭발할 정도로 숨조차 

쉬기 힘든 상태였다.

유방을 작보 있는 손가락 끝이 떨리고 있었다.

용기를 내어 핫토리는 유방을 주물러보았다.

유방은 부드럽고 감촉이 좋았다.

그때 핫토리의 가랭이 사이로 황민영의 흰 손이 다가왔다.

[음.... 핫토리의 자지도 훌륭해 벌써 이렇게 딱딱해졌네]

황민영은 손가락으로 자지를 잡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 아..... 아...... 황민영 나는 여자의 몸을 아직 본적이 없어요.

물론 해본적도 없구요...]

[그래. 그렇다면 내가 처음이라구. 잘됐네. 기뻐 그렇다며 만지고 

싶겠구나. 그렇지만 내가 아까 말한 부탁을 들어줘.]

[부탁이라뇨?]

말하면서 핫토리는 손을 아래로 내렸다.

[실은 나 8개월전에 남편을 잃어버렸어. 미망인이야. 보는봐와 같이

이렇게 넓은 집에서 혼자야. 매일매일 외롭게 지내고 있어 또한 

심심하고......]

핫토리는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러면서 황민영의 보지에 손을 댔다.

황민영 또한 핫토리의 자지를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렇게 하면서 핫토리의 쾌감을 내게 하면서 황민영이 꺼낸 말은

매주 한 번 일요일에는 배달을 끝낸 후 놀러와 주었으며 싶어라고

말했다.

[부탁을 들어주면 용돈이라도 줄게. 물론 나의 부탁은 목욕 후 더

자극적인 변태적인 놀이를 하면서 말이야. 목욕탕에서 만지는 것은

별것도 아니야.]

[나에게 섹스를 해주신다는 겁니까?]

[싫어. 나 같은 중년여성하고는 하고 싶지 않은가 보구나?]

[아니예요. 그렇지만 전 경험이 없으니까 황민영을 즐겁게 못할까

해서요....]

[걱정없어. 내가 리드할게 하나부터 가르쳐 줄게.]

황민영은 더욱 핫토리의 자지를 심하게 움직이면서 말했다.

또한 핫토리도 황민영의 보지를 손가락으로 더욱 더 세차게 움직

이고 있었다.

[그렇지만 나의 섹스 방식은 좀 달라. 그것은 남편이 살아 있을 때

내게 가르쳐준 방법이지만 그 방법으로 핫토리와 함께 즐기고 

싶어.]

[황민영은 정말로 이뻐요. 말하는데로 하겠습니다.]

이미 핫토리의 자지는 서정 직적이었다.

떨리는 목소리로 그렇게 말하자 사정직전의 자지를 놓아준다.

아쉬운 듯이 핫토리도 황민영의 보지에서 손을 뺏다.

황민영이 기쁜 듯이 미소를 띄우면서 탕속에서 일어나자 핫토리도

일어났다.

 

황민영은 잠옷을 입고 핫토리는 벌거벗은 채 침실로 들어갔다.

[좋아. 이제부터 우리들은 노예와 여왕놀이를 하는거야.]

[노예와 여왕놀이요...?]

이렇게 말하면서 핫토리는 넓은 침실을 둘러본다.

그곳에는 남편이 사용하던 기계체조 뜀틀, 플라잉 링, 등이 있고 

벽에는 밧줄, 채찍, 수갑, 족쇄 등이 진열되어있었다.

바닥에는 카펫이 깔려 있었다.

[물론 약속대로 나의 보지도 네가 원하는 만큼 보여주고 해줄테니.]

[그렇지만 이 침실에 한번 들어온 이상 내가 여왕이고 너는 노예야]

핫토리는 겁에 질려서 고개를 끄덕인다.

[그러니까 절대 아무리 부끄러운 일이라도 나의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안돼 이것이 이 놀이의 규칙이야. 그렇다면 나를 여왕님이라

불로봐.]

황민영은 그렇게 말하고 핫토리의 발에 족쇄를 채웠다.

그리고 무릎을 꿇게 했다.

[핫토리 너는 아직 어린 주제에 여왕님의 보지를 보고 싶고 만지고

싶어 겁도 없는 놈!]

황민영은 핫토리의 발에 족쇄를 채우자마자 갑자기 급변하였다.

여왕과 같은 목소리로 변했고 또한 소리가 커졌다.

핫토리는 뭐라고 해야 할지 앞이 막막했다.

그저 황민영의 말에 부들부들 떨고 있을 뿐이었다.

[그렇지만 보고 싶지 솔직히 말해.]

[보......고 싶어요.......]

[응 정직한 아이구나. 좋아 그렇다면 보여주지. 그대신 하나의 조

건이 있다. 너는 나의 보지를 봐도 절대 너의 자지를 세워서는 안돼.

섰다면 그것은 여왕의 보지에 자지를 넣으려고 하는 것. 그런 생

각으로 밖에 생각못해.]

핫토리는 순간 주춤했다.

그러나 금방 이것이 황민영이 말하는 여왕과 노예놀이라는 것이 

이해됐다.]

[만약 섰다간 내가 바로 너의 몸에 채찍을 가할 것이다. 알았지.]

[예. 여왕님}

황민영은 무릎을 꿇고 있는 핫토리의 눈 앞에서 잠옷을 벗기 시

작했다.

핫토리의 눈 앞에는 흰도자기 같은 여체가 보였다.

아까 욕실에서 본것보다 더 색시했다.

아......... 보고 싶다. 황민영의 아니 여왕님의 보지를 보고 싶다.

풍만한 가슴, 볼록 튀어나온 삼각지대에서는 시커먼 풀이 자라고 

있었다.

황민영은 소년의 기묘한 눈을 의식하면서 더욱 더 크게 다리를 

벌려 천천히 허리를 숙였다.

아...... 굉장하다. 이것이 바로 여성의 보지라니........

털은 보지를 둘려져 있고 대음순에 까지고 나있었다.

두 장의 꽃잎사이로 계곡의 구멍이 보였다.

두툼하게 생긴 탄력이 있는 보지였다.

[어때 이것이 여왕의 십구덩이야.]

핫토리는 순간 귀를 의심했다. 정숙해 보이는 미망인 여자의 입에서

십구덩이라는 말을 꺼냈다는 것에 대해 정말로 핫토리는 생각지도

못했다.

순간 핫토리는 자신의 눈을 의심했다.

왜냐하면 바로 자신의 눈앞에서 황민영이 자위행위를 하기 시작

했기 때문이었다.

빨간 매뉴쿠어로 칠해진 손가락이 삼각지대를 지나서 보지털 속

으로 들어가기 시작했다.

손가락으로 부드럽게 털을 만지면서 이윽고 덮여져 있는 얇은 피

부를 젖히자 핑크색의 보지가 보인다. 

정말 내 앞에서 자위를 하는가봐 핫토리의 눈은 빨간 매뉴쿠어를

응시하고 있었다.

황민영은 가운데 손가락으로 크리토리스를 만지면서 빙빙 손끝을

돌렸다.

황민영의 허리가 꿈틀꿈틀 움직이기 시작했다.

등을 활처럼 휘면서 입은 살짝 열고 눈은 지그시 감고 있었다.

오른손으로 유방을 주므르면서 자위행위에 열중했다.

점점 크리토리스를 자극하는 손은 더욱 격렬해졌다.

[아......!]

황민영은 입으로부터 작은 신음소리를 냈다.

가운데 손가락과 집게 손가락을 보지구멍을 열었다.

아... 이렇게 되어있다니. 저 구멍은 무얼까 아 저곳은 자지를 넣는

구멍인가. 그렇지만 변태적이야.........

안쪽은 예쁜 핑크색이었다. 그곳에서는 이미 이상한 흰 물이 흘러

나오고 있었다.

계곡사이의 중심에 약간 작은 오줌구멍이 보였다.

구멍은 번질번질하게 핑크색으로 번쩍이고 신비스럽게 육체의 구

명을 보여주고 있었다.

황민영은 가운데 손가락으로 몇 번인가 젖어 있는 계곡을 왕복시

켰다.

그러자 이번에는 빨간 손톱의 부분이 구멍의 안으로 들어갔다 나

왔다 하는 것이 보였다.

[아....... 음........ 음.....]

강아지처럼 신음소리를 흘리면서 이번에는 가는 손가락으로 천천히

깊숙한 곳까지 집어넣는다. 그러자 안에서 손가락으로 회전시키기

시작했다.

긴 손톱의 끝의 자궁 입구를 자극하자 다리를 떨면서 심하게 몸을

흔들었다.

굉장해.... 너무나 멋있어.....

질퍽 질퍽 질퍽

손가락이 운동을 개시하자 신음소리를 내면서 꿀물이 구멍을부터

흘러나오기 시작했다.

황민영은 색시하게 얼굴 표정을 짖고 자신의 유방을 주물럭거렸다.

손가락은 계속해서 움직이며....

갑자기 등이 활처럼 휘더니 양다리를 흔들흔들 거리면서 웃음섞인

신음소리를 냈다.

아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핫토리의 자지는 황민영 아니 여왕님과의 약속을 어기고 빳빳하게

서있었다.

자기의 손으로 자지를 잡았다. 같이 자위행위를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황민영은 그런 핫토리의 행위를 놓치지 않았다.

[찰싹! 찰싹! 찰싹!]

황민영이 돌연 자위행위를 멈추고 채찍으로 핫토리를 무참히 때

렸다.

[뭐야! 아 개자식 약속을 어기고 벌써 자지를 발기 시켰잖아.]

핫토리는 채찍을 맞고 얼굴색이 변하였다. 정말로 때리리라고 생

각지도 못했던 것이다.

[죄송합니다.]

핫토리는 용서를 빌었다.

[발기되어도 아직 껍데기를 덮어씌운 보잘 것 없는 주제에....]

[찰싹!] 또 한번 채찍이 닿자 핫토리의 가슴에 자국이 남았다.

[그렇게 이 여왕님의 보지가 마음에 들어 약속을 어기면서 까지 

발기시켰냐. 함부러 자위행위를 할려고 한 것은 용서하수 없어.]

[여왕님의 모습의 모습이 너무 섹시해서 어쩔 수가 없었어요]

[호호호 그렇게 나의 자위행위가 자극적이었니? 나의 이 아름다운

보지가 너를 그렇게 만들었어. 좋아 그렇담녀 나의 보지를 너의 

손으로 만져라.]

그렇게 말하자 황민영은 카펫에 누웠다.

핫토리는 족쇄가 채워져서 걷지 못하고 기어서 황민영의 옆으로 

갔다.

드디어 나한테도 기회가 왔구나 하고 생각하자 채찍을 맞은 통증은

사라졌다.

[말하는 대로하지 않으면 또 채찍을 맞을 줄 알아!]

[예! 여왕님]

핫토리는 기뻐서 목소리가 상기되어 있었다.

 

 [우선은 아까 목욕탕에서 한 것처럼 손가락으로 살짝 만져줘]

핫토리는 명령대로 울창한 산에 손을 대기 시작했다.

핫토리는 조심스럽게 만져간다.

[음....... 강약이 있어 기분이 좋아]

보지의 털은 역삼각형을 그리고 있었다.

이전에 남편에게 털이 깎여서 인지 보지의 털은 곱슬곱슬하지 않고

빳빳한 털이었다.

털은 계곡을 덮고 양쪽의 가랭이 사이를 덮고 있었다.

가랭이는 벌써 크게 벌려져 있었다.

치모가 둘레를 둘른 것 같이 대음순에 연결되어 있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Comments

카테고리

 야다넷 스폰서

 .극강 최음제 정품 비아그라

 .+19TOY 무료 체험하기

 .현역 여대생 폰팅 만남 060-500-1190

 .안전 스포츠토토 추천인코드:YADA79

 .치토스 스포츠토토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